박지연 감독의 '낙타들'이 2012 안시 국제 애니메이션 페스티발 공식 경쟁부문에 진출하였습니다.

저번에 오타와 페스티발 경쟁 부문에도 되더니 국제적인 작가가 되어가네요.

이번 낙타들은 전작 '도시에서 그녀가 피 할 수 없는 것들'에 비해 국제 영화제 상영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음.....발전된 그림 스타일과 전작보다 적은 나레이션 때문일까요?

그나저나 이번 안시 페스티발에는 장편 빼고 2474 작품이 접수 되었다는데 그 많은 작품을 심사하는 것도 정말 힘들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어째든 저는 목소리 연기를 했습니다. 뭐 원래 해주기로 했던 배우가 스케줄이 안되다고 해서 그렇기는 했지만요.

그래도 나름 남자 주인공이라는.


경쟁 부문의 다른 한국 작품으로는 김준기 감독의 소녀이야기 진출했습니다.

저랑 친한  일본 작가 미즈에 미라이의 작품도 안시 경쟁 부문에 보입니다.

장편이 끝나면 저도 좋은 단편을 만들어서 도전해 보아야 겠어요. 작년에 '내 친구 고라니' 비경쟁 부문에 상영되긴 하였지만

뭔가 세계 최대의 애니메이션 페스티발이라는 안시에  단편 경쟁으로 한번 쯤 가보고 싶다는 생각도 드네요.


이게 분명 올림픽 경기도 아닌데 왜 '좋아! 안시에서 한번 상을 받아 주겠어!" 그런 마음이 생기는 걸까.



제일 위쪽 작품이 김준기 감독의 '소녀 이야기' 제일 아래가 미즈에 미라이의 '모던 넘버 2'

김준기 감독은 예전에 '인생'을 만든 운동과 작업만 하는 진정한 작가이고 벌써 애니메이션 한 시간도 오래되었네요.
미즈에 미라이는 세포 그림으로 애니메이션을 만드는 일본에서도 아주 독특한 작가입니다.
Posted by 장형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V-001/R 2012.03.22 19: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소식 기다리겠습니다.





저희 스튜디오에서  준비해 오던 장편애니메이션  '우리별 일호와 얼룩소'가  이번 2010 서울애니메이션센터 극장용 장편애니메이션 제작지원에 선정되어 곧 제작에 들어갈수 있게  되었습니다. 현재는 2009년에 한국문화컨텐츠진흥원에서 파일럿 제작지원을 받아 파일럿 완성단계에 접어들었습니다. 파일럿은 완성되는대로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할 예정입니다.  장편애니메이션 투자가 원활하지 않은 가운데 큰 돈을 지원을 받게 되어 스튜디오는 고무되어 있는 반면에 어깨가 무거워지는 것을 느낄수 있습니다. 그 동안 이 장편을 준비하면서 언제 제작에 들어갈수 있을지, 빛이 보이지 않는 터널을 지나는 느낌이었네요...어쨌든, 감사의 말은 모든 작업이 다 잘 끝나야 할 수 있겠지만 지금까지 시작을 할 수 있게 도와준 많은 사람들, 그리고 지속적으로 저희 스튜디오를 응원해주신 관객분들에게 감사합니다...앞으로 계속 지켜봐 주시고  개봉전까지, 지루하겠지만 '우리별 일호와 얼룩소'에 지속적인 관심 부탁드립니다.







Posted by nowornev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00 2010.06.28 10: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축하드려요~기대할게요~~

  2. 유니맘 2010.06.28 13: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작품 너무 기대되네요~
    2년 뒤에 개봉하면 울 유니(그때면 4살?)도 볼 수 있겠네욤^^
    이모가 같이 만들었다고 하면 넘 좋아할 듯~
    다들 열심히 하셔서~~멋진 작품 보여주세욤~

  3. 만재 2010.06.29 02: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간만에 반가운 소식이네요. 시들해져있는 극장용애니메이션계에 신선한 활력소가 되길 바랍니다. 벌써부터 완성작이 기다려지는데요~ㅎㅎ

  4. ck 2010.06.29 23: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왓 축하드려요!!!
    지금이'스튜디오의 장편을 볼 생각을 하니 벌써부터 두근두근하네요+_ +

  5. 재여 2010.06.30 14: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왓! 극장에서 볼 수 있는건가요?? 축하드립니다! 잔치 한번 해야 하는거 아니예요??

  6. 한나 2010.07.01 17: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ㅋ남자가 소가 되는 건가요?ㅋㅋㅋ
    그림체가 더 귀여워진듯~ 첫번째 장면이 진짜 좋아요! 굿~

  7. 김정수 2010.07.02 12: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형윤 지연 축하해. 제작지원 공지보구 내일처럼 기쁘더만^^
    한동안 지연되길래 걱정했는데...
    2002년 월드컵때 만났는데 2010년 월드컵때는 극장판에 들어가다니...ㅋㅋ
    암튼 멋진 작품만들공 지연도 단편 잘하시길 아자!!

    • 박지연 2010.07.05 13:04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 정수형..살아있나봐...고마워~
      진짜 2002년 월드컵이 생각난다. ㅋ

    • 장형윤 2010.07.05 23: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 형. 진짜 2002년 월드컵 때 만났는데 2010년 월드컵 때 장편 들어가는 것이 확정됬어. 정말 오래 되었구나.
      그때 티 탐임 작업한게. 하여튼 놀러 와. 우리 홍대에 있어!

  8. 성보경 2010.07.07 17: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박!!!!!!!!!!!!!!!!!!!!!!!!!!!!!

  9. 김예영 2010.07.19 10: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꺅!!!!!소가 너무 귀여워요 빨리 보고싶어요!! ㅇㅋㅇㅋㅇㅋㅇㅋ

  10. 츠부키 2010.07.21 03: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별 일호와 얼룩소> 벌써부터 무척 기대가 됩니다. 장편애니메이션이라니 다들 제작지원에 힘을 많이 얻겠지만, 어깨도 무거울 듯 싶네요. 하지만 그동안 창작의 갈증을 이번 기회에 다 쏟아부을 수 있을 거라 믿습니다.

    벌써부터 설레입니다. 동요가 떠오르기도 하고, 전 감독님 작품에 묘사된 밤하늘의 별이 참 좋습니다.^^ 덥지만 다들 힘내세요!

    • 장형윤 2010.08.04 14: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깨보다 마음이 무겁고 또 살이 쪄서 무거워요.
      그래도 장편을 만들 수 있다는 사실에 감사하며 잘해 보려구요. 밤하늘 잘 살릴 께요. 예전에 같이 고기 굽던게 한참 지나버렸네요. 아 빨라요. 시간.

  11. 오희진 2010.07.25 12: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에 링크해두고 응원하겠습니다.
    빠른 시일 내에 극장에서 꼭 보고 싶네요.
    스틸만 봐도 두근거립니다. 힘내서 해주세요!

  12. 이현진 2010.09.12 15: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축하드려요 개인적으로 장형윤선배님이 장편애니메이션을 만들면 꽤 괜찮은 작품이 나올꺼라고 생각했는데 +ㅁ+ 기대하고 있겠어요.

  13. Cynthia 2010.10.24 01: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오 너무 기대가 됩니다! 무림일검이랑 아빠가필요해 보고 감동받은 한 사람입니다.
    무조건 파이팅입니다!!! >_<


2008년의 마지막 날 시나리오 회의를 위해 홍대 상상마당으로  향하는 '지금이' 식구들...


상상마당에 도착한 '지금이' ...엘리베이트를 기다리며 덕표와 지연의 사진 찍기 놀이...


청년 필름 심현우 피디님과 시나리오 작가 강선미씨와 함께 상상마당 6층 카페에서 시나리오 회의를 하고 있군요...


나름 열심인 '지금이'...준비중인 장편 시나리오는 이제 서서히 중심을 잡아가는 듯 합니다만...


청년필름 심현우 피디님..


시나리오 회의를 마치고 음악영화 한편을 보고 간단하게 술한잔후 12시가 가까워져서 홍대 클럽에서 광란의 새해를 맞이한 '지금이 아니면 안돼' 식구들..새해에도 좋은일만 있길 ....


그리고 다음날 1월1일은 우리 프로듀서 홍덕표군의 생일이군요...아마 태어날때 입술이 먼저 나오지 않았을까?  [도시에서 그녀가 피할수 없는 것들]의 음악을 해준 경천씨와 유진씨 김준 감독 등을 만나 홍대에서 초밥파티를 벌인후 까페에서 간단하게 생일 파티가 있었습니다.. 모두들 축하해주세요..


이렇게 '지금이' 식구들에게도 새해가 왔군요..여러분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Posted by nowornev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지금이 2009.01.02 17: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난 뒷모습이 젤 낫구낭 ...모두들 새해 복 많이 받자 ㅋ

  2. 최민규 2009.01.05 19: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올해는 작업에 매진할 수 있도록 여건이 조성되길 바란다. 아니 바라자.
    될거다 꼭.

  3. 강지훈 2009.01.09 12: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늦었지만 새해복 많이 받으세요~ 그리고 화이팅~^^

  4. 츠부키 2009.01.14 00: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랜만에 들르는데, 지금이 식구들 새해 모습이네요. 푸핫! 반가워요!
    특히 제가 좋아하는 프로듀서 홍덕표님 생일 늦었지만, 축하해요!^^
    또다른 작품 열렬히 기다립니다.

  5. 조윤경 2009.01.14 14: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6년도에 히로시마 국제 애니메이션 페스티벌 에서
    히로시마상 타셨던 그 장형윤 감독님 블로그 맞나염?

    ㅋㅋㅋㅋㅋ

    그때 거기서 통역봉사활동했던 조윤경 이예욤 ㅋㅋㅋ

    한국에 돌아왔음다~!! >_<

    그때 연락처를 못 물어봐서 어떻게 찾나 했더니만
    네이버에 감독님 이름치니깐 바로 나오네요^^ㅋㅋ

    늦었지만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ㅋㅋㅋ

  6. 마커스 2009.01.23 18: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헐헐 애니메이션 만드시는 분들이 너무 잘생기셨네요ㅠㅠ

    무림일검+아빠

    파일플러스를 통해 유료 구매해서 보았습니다.

    나름 생각이 떠올라서

    루리웹이라는 사이트에 스크린샷을 겻들어서 감상을 쓰려고 하는데요

    그래도 될까요?

    저작권에 문제가 돼지 않을까요?

    • 지금이 2009.01.23 18: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ㅎ 잘생겼다는 말은 울 어무이한테만 들어봤는데 ㅋ
      감솨합니다 ㅋㅋ
      넹 감상 많이 써주세요....저작권 의식이 깨어있으신
      분인 듯 ^^. 스크린샷 정도면 크게 문제 없을 듯 싶어요.
      늦었지만 새해 복 많이 받으시구요..

  7. 김준태 2009.01.25 16: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맙습니다^^;

    생각도 없고 글빨도 없어서 과연 잘 쓸 수 있을런지;

    그럼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__